• Home
  • 성적 행실과 간음과 이혼에 관한 증언, 5

  • List
 
책갈피
서언

이 책은 널리 보급하도록 의도된 책이 아니다. 특별히 이 책은 의심스러운 행동 혹은 부도덕한 행위를 취급하지 않을 수 없는 교회 행정자들과 그밖의 목회자들의 유익을 위하여 마련되었다.
이 책에 언급되는 서신들 중 다수는 정도(正道)를 벗어난, 교역직 일꾼들에게 보내진 것들이다. 엘렌 G. 화잇이 목회자들과 기타 복음 교역자들과 많은 서신을 주고받았기 때문에 이것은 조금도 놀라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엘렌 G. 화잇은 그녀가 편지를 써서 보낸 사람들의 실수와 죄악들에도 불구하고 제칠일 안식일 예수 재림교회의 봉사에 대하여 큰 신뢰심을 가지고 있었다. 그녀는 85세 때인 1913년 대총회 회기 때 낭독되도록 두 개의 기별을 보냈다. 그녀는첫 번째 기별에서 대표자들에게 이렇게 보증했다.

“이 땅에서 하나님의 사업의 진전과 관련된 중요한 조치들에 대한 어떤 사람들의 태도에 나는 여전히 깊은 우려를 금하지 않을 수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일터 전역에서 일하고 있는 일꾼들을 굳게 믿고 있으며, 그들이 함께 모여 주님 앞에서 자신들을 낮추면서 그분의 사업에 자신들을 새롭게 성별할 때, 그들은 그분의 뜻을 행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될 것이다.” -가려 뽑은 기별 2권, 401.

대총회에 보낸 그녀의 두 번째이자 마지막 기별에서 엘렌 G. 화잇은 이렇게 언명했다.
“밤중에 도무지 잠이 오지 않을 때, 나는 기도로 나의 마음을 하나님께 상달시키며, 그분께서는 나의 기운을 돋우시고,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