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성적 행실과 간음과 이혼에 관한 증언, 219

  • List
 
책갈피
알아야 한다. 우리는 이런 문제들에 있어서 성급하게 행동해서는 안 되며, 그 문제의 모든 측면을 살펴보아야 한다. 우리는 매우 신중하게 그리고 동정어린 자애심을 가지고 움직여야 한다. 왜냐하면 우리는 이런 상황이 조성되도록 만든 모든 사정들을 알 수 없기 때문이다.
나는 이런 불행한 사람들을 하나님과 그들의 양심에 내맡겨 두도록 권고하는 바이다. 그리고 그 교회는 그들이 거룩한 하나님 보시기에 그런 사람이라는 증거를 확보할 때까지는 그들을 죄인으로 취급하지 말 것을 권고하는 바이다. 그분은 펼쳐진 책처럼 마음들을 읽으신다. 그분은 사람이 판단하는 것처럼 판단하지 않으신다.-서신 5, 1891.*

32. G 형제에게
W. C. 화잇의 진술:“나는 아주 기탄 없이 말할 수 있다. 1875년경 그는 매우 명석한 학교 선생과 결혼했다. …그녀는 매우 재능이 있었지만, 여러 해 후에 그녀는 다투기를 좋아하게 되었고, 그의 생애를 비참하게 만들었다. 그 때 쯤 그는 X 대학의 회계원이었던 매우 명석한 여성과 교제하게 되었고 그녀를
219